고은정 도의원, 맹추위 속 일본 경제침략 철회 촉구 1인 시위
고은정 도의원, 맹추위 속 일본 경제침략 철회 촉구 1인 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은정의원, 일본경제보복 철회 촉구 1인 시위

 

▲ 고은정의원, 일본경제보복 철회 촉구 1인 시위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소속 고은정 의원(더불어민주당ㆍ고양9)은 추위가 몰아친 지난 6일 경기도청 앞에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주관한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에 적극 동참했다고 8일 밝혔다.

고은정 의원은 지난 8월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이틀간 1인 시위에 나선 데 이어 올겨울 추위가 정점에 이르러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씨 속에 또 한 번 1인 시위에 동참, 일본의 역사적 과오와 경제침략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를 촉구했다.

고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우리 산업과 경제는 위기를 맞는 듯했지만 경제보복은 부메랑이 돼 일본상품 수출과 여행수요 감소로 돌아갔고, 우리 정부와 지자체ㆍ기업의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대응으로 수입선 다변화, 기술자립화가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사태는 위기를 재도약의 기회로 바꾸는 우리 국민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의원은 “일본 정부가 진심을 담아 공식적인 사죄와 반성을 할 때까지 일본의 만행에 대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달라”고 요청하며, “도의회에서도 수출규제의 중장기적 대응을 위한 예산 확대 및 관련 조례 제정 등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