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청와대에 '국무총리 고사' 의견 전달
김진표, 청와대에 '국무총리 고사' 의견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수원무)
▲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수원무)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돼온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수원무)이 청와대에 총리직 고사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총리 후보군으로는 같은 당 정세균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11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김 의원이 지난 주말 청와대 고위 인사와 만나 총리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일부 시민사회단체에서 반대 의견이 나오다 보니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짐이 되지 않겠다는 의견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김 의원이 고사 의견을 청와대에 전했기 때문에 그동안 ‘자신은 복수 후보군 중 한 명’이라며 말을 아꼈던 것”이라며 “아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이 처리되지 않은 만큼 김 의원이 대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김 의원이 직접 청와대에 그런 의견을 전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이 청와대에 고사 의견을 전한 것과 별개로 문 대통령이 김 의원을 낙점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