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감독이 직접 겪은 실화가 모티브
'미쓰백', 감독이 직접 겪은 실화가 모티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쓰백' 포스터. 리틀빅픽처스
영화 '미쓰백' 포스터. 리틀빅픽처스

영화 '미쓰백'이 18일 오전 9시 40분부터 OCN에서 방영 중이다.

'미쓰백'은 자신을 지키려다 전과자가 되고 세상을 등진 여자, 그리고 세상으로부터 버려진 아이가 서로를 만나 함께 세상으로 나아간다는 이야기로, 우리 사회의 심각한 문제 중 하나인 '아동 학대'를 소재로 한다.

영화는 이지원 감독이 직접 겪은 일화에서 시작됐다. 몇 년 전 이 감독은 옆 집에 살고 있던 아이가 도움이 필요해 보였지만 상황 때문에 손길을 내밀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꾸준히 벌어지고 있는 아동 학대 관련 뉴스를 보며 그때의 사건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아 시나리오 집필을 시작했다.

이 감독은 "'미쓰백'을 통해 용기 내지 못했던 분들도 주위를 둘러보고 '지은'과 같은 아이들을 한 명이라도 더 발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영화에서 '장섭' 역을 맡은 배우 이희준은 "시나리오가 정말 좋았다. 굵은 붓으로 그은 느낌이었는데, 감독님의 분명한 생각과 따뜻한 마음이 느껴졌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