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日 수출규제 조치 조속히 회복돼야”
文 대통령 “日 수출규제 조치 조속히 회복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정상회담… “중요하고 가까운 이웃, 대화로 풀자” 입 모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일본이 취한 수출규제 조치가 7월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각별한 관심과 결단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 같이 아베 총리에게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당부에 아베 총리는 “3년 반 만에 수출관리정책 대화가 매우 유익하게 진행되었다고 들었다”며 “앞으로도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답했다.

45분간 진행된 이날 회담에서 두 정상은 서로를 “중요하고 가까운 이웃”이라고 평가하며 대화로 풀어나가자고 입을 모았다.

먼저 모두발언에 나선 아베 총리는 “일한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일본과 한국은 지리적으로나 역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교역과 인적 교류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상생 번영의 동반자”라며 “잠시 불편함이 있어도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사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양국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인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서는 평행선을 확인했다. 다만, 양 정상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자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고 대변인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필요성에는 공감대를 이뤘다”며 “특히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되고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최근 한반도의 엄중한 정세에 대해서도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 및 한미일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또 아베 총리는 납북자 문제에 대한 우리 측의 계속적인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노력을 계속 지지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이와 함께 내년 개최가 예정된 도쿄 올림픽을 통한 스포츠, 인적교류의 중요성을 공감하며 보다 많은 국민들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열 수 있도록 경주해 나가기로도 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