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신고전화 통합 3년, 출동지령 소요시간 절반가량 단축
긴급신고전화 통합 3년, 출동지령 소요시간 절반가량 단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상황 발생 시 ‘112’나 ‘119’ 중 어느 곳으로 전화해도 동시에 신고가 접수되는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가 시행 3년 만에 출동 지령까지 소요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는 ‘긴급신고전화 통합서비스’ 시행 3년을 맞아 긴급신고 후 출동지령까지 걸리는 시간을 조사한 결과, 제도 시행 전인 2016년 466초에서 2019년 현재 241초로 절반가량인 225초를 단축했다고 26일 밝혔다.

정부는 세월호 사고 이후 신고접수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무려 21개에 달하던 신고전화 종류를 범죄 112, 재난 119, 민원 110 등 3개로 통합했다.

이는 복잡한 긴급신고 번호를 통합해 신고 내용, 사고 위치, 신고자 전화번호 등을 관계기관에 실시간 공유함으로써 공동대응이 빨라지도록 하자는 취지였다.

또 신속한 사고 대응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긴급신고로 들어온 민원전화를 110(국민권익위 정부콜센터)에서 처리하도록 해 현재까지 54만여 건 이상의 비 긴급성 신고전화를 이관했다.

특히 해경의 경우 122(해양사고) 신고번호를 119로 통합하면서 오인신고나 장난전화가 통합 전 44만 2천373건에서 통합 후 4천692건으로 98.9%나 감소해 해상구조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이 밖에도 신고 내용이 다른 기관 소관일 경우 신고자가 다시 전화를 걸지 않고 클릭 한 번으로 해당 기관에 연결하는 서비스를 통해 이관접수 시간이 통합 전 평균 169초에서 통합 후 평균 92초로 77초를 단축됐다.

행안부 긴급신고 공동관리센터는 긴급기관 신고시스템 24시간 상시 관제를 통해 장애발생 등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경찰ㆍ소방ㆍ해경ㆍ권익위와 정례적인 긴급기관 공동관리협의회를 운영하고 있다.

안영규 안전관리정책관은 “앞으로 기관 간 지도정보 공유, 지능형 신고접수체계 구축 등을 통해 현장 대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