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표심” vs “文정권 규탄” 불붙는 총선
“청년 표심” vs “文정권 규탄” 불붙는 총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시·도당에 ‘청년당’ 설치… 2호 인재영입 ‘2030 공략’ 주력
한국, 내달 3일 광화문서 장외집회·253개 당협별 홍보전 돌입

제21대 총선이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는 등 총선 시계가 점차 빨라지면서, 여야가 총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년을 위한 지역 조직을 발족하고, 27세 청년을 내년 총선 ‘영입인재 2호’로 발표하는 청년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29일 민주당에 따르면, 다음 달 11일부터 권역별 시·도당을 대상으로 ‘전국청년당 전진대회’를 실시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며, 경기도당, 인천·서울시당 등을 대상으로는 다음 달 19일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이는 지역별 시·도당에 ‘청년당’을 설치, 청년의 정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복안이다. 당은 이를 통해 청년 유권자에 진정성을 보이는 정당으로서의 이미지 제고, 청년들의 지지 유도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청년층을 대변하기 위한 인재영입 작업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식을 갖고, 소외계층을 위해 봉사하며 살아온 청년 원종건)씨(27)를 내년 총선에 나설 인재 영입 2호 인사로 소개했다. 원씨는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의 이야기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민주당은 넘어지면 아프겠지만, 일어서서 또 도전하는 청년들과 함께하는 정책을 만들어 가겠다”면서 “오늘 원종건 님에게 제가 줄 수 있는 한 마디는 미래”라고 환영했다.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공직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부당성을 알리며 ‘문재인 정권 규탄 홍보전’에 본격 돌입했다.

한국당은 내년 1월 3일 오후 광화문에서 ‘국민과 함께, 文정권 2대 독재악법, 3대 국정농단 심판 국민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2대 독재악법은 선거법과 공수처법, 3대 국정농단은 ▲선거농단(김기현 후보에 대한 청와대 하명선거 사건) ▲감찰농단(유재수 감찰중단 지시 사건) ▲금융농단(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비리의혹)을 지칭한다.

이와함께 한국당은 이날부터 전국 253개 당협별로 이른바 ‘文정권 규탄 대국민 홍보전’을 동시다발로 열기 시작했다. 내년 21대 총선에 도전하는 예비후보들은 이같은 ‘홍보전’을 지역주민들에게 얼굴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

현역 의원이면서 성남 분당갑 예비후보 등록을 한 윤종필 의원(비례)은 야탑역 광장에서 당원 등과 홍보대회를 열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특혜제도”라면서 “공수처법은 헌법정신과 삼권분립의 정신을 통째로 위협할 뿐 아니라 표적수사를 감행해 정권연장을 위한 친위대로 전락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남 분당을 예비후보 김민수 당협위원장도 분당 정자역 광장에서 당원 100여 명과 함께 대국민 홍보와 규탄대회를 열고 현 정권과 선거법, 공수처법, 무너진 공정의 가치 등에 대해 강력 성토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