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청문회’ 진통… 한국당, 형·아들 등 8명 증인 요구
‘정세균 청문회’ 진통… 한국당, 형·아들 등 8명 증인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검증과 관련 없는 사람들” vs 野 “방패막이” 기싸움 팽팽

여야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증인·참고인 선정을 놓고 한치 양보 없는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상훈 의원은 31일 오후 인사청문특위 전체회의가 취소된 뒤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기본적 증인조차 절대 출석이 불가하다는 식으로 후보자 방패막이 노릇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한국당이 신청한 증인·참고인 대부분이 정 후보자와 관련 없는 인사들이라며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정 후보자와 금전 관계로 얽힌 의혹이 있는 8명을 증언대에 세우자고 주장하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당이 거론한 8명은 정 후보자의 친형과 아들, 처남, 재단법인 ‘국민시대’ 관계자 3명, 사단법인 ‘미래농촌연구회’ 관계자 2명 등이다.

한국당은 정 후보자가 친형에게 2000∼2010년 3억 2천만 원을 빌린 뒤 총리 후보자 지명 직전 이자 없이 일괄 상환한 것을 놓고 ‘증여세 탈루’로 규정하고 있다.

또 한국당은 정 후보자 배우자가 지난 2005년 경북 포항 임야를 정 후보자의 모친으로부터 7억 500만 원에 매입했으나 자금출처가 불분명하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정 후보자의 2004년 경희대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표절 의혹도 제기한 상태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한국당이 요청하고 있는 증인·참고인 대부분과 정 후보자의 연관성을 설명할 수 없다며 손사래를 치고 있다. 정 후보자 역시 “정말 근거 없는 의혹”이라며 한국당의 주장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상 증인·참고인에게 보내는 출석요구서는 청문회 5일 전에 송달돼야 한다. 오는 7∼8일 청문회 일정 중 증인·참고인 신문이 8일 예정된 점을 고려하면 아직 여야 협상의 문은 닫히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