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무리 잘난 선장도 혼자서 배를 움직일 수는 없어”
이재명 “아무리 잘난 선장도 혼자서 배를 움직일 수는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청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잘난 선장이라도 혼자서 배를 움직일 수는 없다. 선원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새해를 맞아 경기도 공직자들을 향한 격려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1일 도청 직원들에게 발송한 신년사를 통해 “작년을 돌이켜보면 새삼스레 시간이 참 빨리 흐른 것 같다”며 “지난여름 일본의 경제 침략으로 경기도 소재 기업이 타격을 입지 않도록 애쓰는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도민을 위해 헌신해주신 덕분에 위기를 잘 수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커다란 배가 힘을 받고 잘 나아가기 위해 순풍도 불어야 하고, 선장에게 명확한 목적과 방향성도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제아무리 잘난 선장이라도 혼자서 배를 움직일 수는 없다”며 “하물며 1천360만이 함께 하는 배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려면 선원 여러분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직자가 일이 많고, 고단한 만큼 도민이 행복하다는 걸 생각하며, ‘바로 내가 경기도를 움직이고 있다’라는 자부심을 느꼈으면 좋겠다”며 “여러분이 노동자로서 존중받고, 공직자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작년에도 말씀드렸다. 모두가 함께한 발씩 내딛다 보니 다소 느린 부분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오늘도 경기도와 경기도 공직사회는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앞으로도 끊임없이 경기도가 안팎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올 한 해에도 열심히 하겠다”며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여승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