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해예방사업 10% 증액…올해 1조144억 투입
정부, 재해예방사업 10% 증액…올해 1조144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재해예방사업에 올해 1조114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와ㆍ지자체간 조기추진단 구성, 이달 말까지 90% 이상 발주를 완료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는 예방중심 재난관리를 위해 작년대비 약 10% 증액된 1조144억 원의 예산(국비 5천72억, 지방비 5천72억)을 확보하고, 전국 572개 지구에서 재해예방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사업별로 편성된 예산은 침수해소 등을 위한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5천954억 원을 비롯해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정비사업 1천828억 원,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 346억 원과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626억 원, 우수 저류시설 설치사업 1천390억 원 등이다.

또한,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전국 15개 시ㆍ도 재해예방담당 국장과 138개 시ㆍ군ㆍ구청의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조기추진단’을 구성하고 2월 말까지 전체 사업장 가운데 90% 이상인 515개소를 대상으로 공사계약 등 발주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1998년 재해예방사업을 처음 시작해 그동안 총 17조9천억 원을 들여 8천22개 위험요인을 없앴다. 올해부터는 피해원인을 일괄 해결하는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사유지 내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상습 가뭄 재해위험지구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