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 쓰러진 채 달리던 관광버스 멈춘 여행가이드에 표창
운전기사 쓰러진 채 달리던 관광버스 멈춘 여행가이드에 표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교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보고 빠르게 관광버스를 세운 여행가이드가 경찰 표창을 받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여행가이드 정모씨(46)에게 표창장을 전달한다고 5일 밝혔다.

정씨는 4일 오전 9시 22분께 인천 중구 운서동 인천대교를 달리던 관광버스에 탑승해 있던 중 브레이크를 밟아 2차 사고를 막았다.

당시 1차로를 달리던 버스는 운전기사 A씨(75)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버스 측면이 중앙 가드레일과 여러 차례 부딪혔다.

버스에는 대만인 관광객 등 18명이 타고 있어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정씨의 조치로 크게 다치지 않았다.

정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는 A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정씨는 “승객들이 많이 당황했고 운전자의 상태가 심각해 보여 일단 차량을 멈춰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준섭 인천청장은 “위험한 상황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고 교량 추락 등 대형사고를 예방해 준 정씨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조윤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