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21대 총선 경기도 여론조사
[ISSUE] 21대 총선 경기도 여론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국회 56.3% 낙제점 거세지는 ‘현역 물갈이론’

제20대 국회가 수개월여의 잔여 임기를 남겨둔 가운데 경기도민들은 현 정치권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는 4월15일 실시되는 제21대 총선에서 현역 지역구 의원을 교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더 높게 집계되는 등 정치권의 자성과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 

본보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해 12월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 동안 경기도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08명(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4%p)을 대상으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현재 20대 국회에 대한 점수’를 묻는 질문에, 과반이 넘는 56.3%의 응답자가 ‘50점 미만’이라고 답변해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50점 이상~60점 미만’ 10.2%, ‘60점 이상~70점 미만’ 9.2%, ‘70점 이상~80점 미만’ 6.7%, ‘80점 이상~90점 미만’ 6.6%, ‘90점 이상~100점 미만’ 3.3%였다. ‘100점’이라는 응답은 3.7%에 불과했다. 

이는 정치권이 지난 4년 동안 극렬하게 대치, 본연의 역할인 민생과 입법적 노력을 외면한 결과로 해석된다. 특히 여야가 지난 한 해 동안 한 치의 양보 없는 공방을 벌인 결과, 20대 국회 법안 처리율이 역대 최저 수준인 30%대에 그치면서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이처럼 정치권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정치권에 대한 인적 쇄신 요구가 터져 나오면서 현역 의원에 대한 ‘물갈이’ 여론 역시 거센 것으로 나타났다. 본보가 도민들에게 ‘제21대 총선에서의 현역의원 유지·교체’에 대한 의향을 물은 결과, 도민 중 절반가량은 새 얼굴을 바라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 거주지 국회의원의 재출마 시 지지 의사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5.7%가 지지할 의사가 없다고 답변했다. 이는 지지할 의사가 있다는 답변(36.1%)보다 9.6%p나 높은 수치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 집권 4년차에 치러지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도민은 ‘정부 심판론’보다 ‘국정 뒷받침’에 더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민들은 21대 총선 프레임과 관련, ‘현 정부에 힘을 보태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53.8%로 절반을 넘었다. 이와 반대로 ‘현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답변은 38.0%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총선 투표 의향을 밝힌 응답자는 전체의 97.5%에 달하는 반면 투표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는 1.9%에 불과했다. 
최근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도입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총선 영향력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68.2%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고, 18.9%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21대 국회의원으로 뽑힌 당선인들이 집중해야 할 분야로는 45.8%가 ‘일자리 등 국내경제’라고 밝혀 가장 높았으며, 경기·인천에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는 ‘일자리 창출’(24.2%)과 ‘부동산 가격 안정화’(19.9%)가 오차범위 내에서 1·2위를 기록했다. 
 


글_송우일기자 사진_경기일보 DB

※ 이번 조사는 경기일보의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2019년 12월28일(토)부터 29일(일)까지 양일간, 경기도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방식, 성, 연령, 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이며, 표본수는 808명(총 통화시도 14,281명, 응답률 5.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p임.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9년 11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