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및 사업화 본격 추진키로
민관,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및 사업화 본격 추진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민관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이 본격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두산중공업, 성일터빈 등 중견·중소 부품기업, 발전5사, 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학연과 함께 민관,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발족식을 열고, 추진단장으로 손정락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 에너지산업 MD를 위촉했다고 밝혔다.

향후 추진단은 설계표준화, 주기기 및 핵심부품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중심으로 한국형 표준 LNG복합발전 모델 개발·사업화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게 된다.

2018년 기준 세계 가스터빈 시장규모는 97조원이며 2035년까지 약 2배 성장이 전망된다. 또한 발전용 가스터빈 세계시장점유은 미국 GE 58%, 독일 지멘스 27%, 일본 MHPS 11%, 프랑스 안살도 4% 등이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산 가스터빈 기술 자립화는 지역산업 생태계구축,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 일자리창출 등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면서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추진단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추가적인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방안도 발전5사와 협의를 거쳐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