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개월째 선거구 찔러보기 지적 속… 미래통합당, 남동갑 유정복 전략공천
수개월째 선거구 찔러보기 지적 속… 미래통합당, 남동갑 유정복 전략공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견급답지 않게 혼란 가중”
안상수 의원 계양갑 출마 선언

미래통합당이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인천 남동갑에 전략공천(우선추천)했다.

그동안 3~4곳의 출마를 저울질한데 이어, 지난 6일에는 미추홀갑 지역의 출마선언까지 한 유 전 시장의 총선 행보가 혼란만 불러 왔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통합당은 19일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열어 인천 남동갑·미추홀갑 등 2곳을 전략공천지역으로 정하고, 유 전 시장을 남동갑에 우선추천한다고 밝혔다.

유 전 시장은 그동안 남동갑,연수갑, 중·동·강화·옹진 등 3~4곳을 저울질한 데 이어, 지난 6일에는 미추홀갑 출마 기자회견까지 한 상태이다.

이에 대해 지역 정가에서는 장관과 인천시장 등을 두루 지낸 유 전 시장이 중견급 답지 못하게 지역 총선판에 혼란만 불러 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남동갑에는 유 전 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같은 당 박종효씨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상태다. 박 예비후보는 사실상 출마를 포기해야 할 위기에 놓였다.

앞서 유 전 시장은 수개월간 자신이 출마할 선거구를 저울질해 왔다. 당초 남동갑 출마가 유력했지만, 이후 연수갑에 자리 잡으려다 실패했다. 이어 유 전 시장은 3선 홍일표 의원의 지역구이자 신보라 의원(비례)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미추홀갑에 공천을 신청하는 등 인천 선거판에 혼선만 빚어왔다.

남동갑은 박남춘 인천시장이 2018년 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전까지 19·20대 총선에서 승리한 곳이다. 박 시장의 당선으로 열린 보궐선거에서는 맹 의원이 자리를 이어받았다. 이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 유 전 시장이 승리해 지방선거의 패배를 설욕할지, 또는 패배해 정치적 은퇴로 이어질지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이와 함께 안상수 의원(중·동·강화·옹진)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갑 출마를 선언했다.

안 의원은 “인천에서 보수정당이 가장 당선되기 어렵다는 계양구는 제가 정치를 처음 시작한 어머니 품 같은 곳”이라며 “이곳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 총선 승리의 교두보를 다지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중·동·강화·옹진은 배준영 예비후보의 공천이 유력해지고 있다. 배 예비후보는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한 안 의원에게 1.3% 차이로 패했다.

이 밖에 통합당은 서갑·남동을·부평을 등을 경선지역으로 정했다. 이 중 박빙의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이는 서갑에선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서구청장이 경선을 벌인다.

한편, 홍 의원은 통합당에서 처음으로 컷오프에 올랐다. 홍 의원은 “이번 컷오프는 출마를 버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는 뜻에서 공천심사위원회와 사전 협의를 통해 수용한 것”이라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