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전 명작이 그대로 스크린 위에…<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오는 26일 재개봉
16년 전 명작이 그대로 스크린 위에…<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오는 26일 재개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ovie_image (10)

막을 내린지 10년 째를 향해가고 있지만 여전히 호사가들의 입에 오르는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가 재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 중 세번째 작품인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가 오는 26일 재개봉한다.

이번 작품은 호그와트의 3학년 학생이 된 해리 포터(다니엘 래드클래프)가 일반 세상에서 마법 사용을 하면 안된다는 규칙을 깬 상태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려냈다. 해리는 아버지의 험담을 하는 이모부의 누이 마지를 거대한 괴물 풍선으로 만들어 버리면서 마법부의 징계가 두려워 도망치게 된다. 그 무렵 부모님을 배신해 죽음으로 몰고 간 시리우스 블랙(게리 올드만)이 마법사들의 감옥 아즈카반을 탈출한데다 아즈카반의 간수이자 영혼을 빨아먹고 사는 디멘터가 호그와트에 머물면서 해리의 안전을 위협한다.

이야기 중간중간에 등장하는 마법사 세계의 소소한 정보 외에도 해리가 어린 아이 시절이었던 당시 부모님과 죽음에 관한 이야기, 그리고 해리가 디멘터로부터 벗어나고자 루핀 교수(데이빗 튤리스)가 가르쳐 준 패트로누스 마법에 관한 이야기 등이 볼 거리와 느낄 거리를 더한다.

아울러 이번 작품은 해리포터 7부작 중 해리가 본격적으로 마법을 활용해 난관을 헤쳐나가는건 물론 마법을 통한 CG 등도 보다 화려해진 시리즈라 이목이 쏠린다.

해리와 부모님, 그리고 시리우스 블랙 사이에 얽힌 이야기가 과연 어떤 이야기인지 다시 한번 감상하는 것도 재미있을 전망이다. 전체 관람가.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