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례위성정당 창당하나... "상황이 워낙 심각"
與 비례위성정당 창당하나... "상황이 워낙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후보등록 마감시한 역산… 3월 초 창당론 제기

더불어민주당이 4ㆍ15 총선을 겨냥한 비례 위성정당과 관련, 창당 절차 등에 대한 비공식 검토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총선 후보등록 일자(다음 달 26~27일)를 감안하면, 다음 달 초 창당을 완료하고 중순께 비례대표 후보를 선출할 경우 타임 테이블을 맞출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대해 ‘꼼수에는 정수로 맞서겠다’고 비판해온 상황에서 자당의 위성정당 창당의 당위성을 유권자에 어떻게 설득할지 문제 등을 놓고 막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비례 위성정당과 관련해) 아직은 가시화된 게 없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검토를, 특히 공식 논의 단위에서 한 적은 없다”면서도 “(당) 밖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례대표와 관련, 우리가 처해있는 상황이 워낙 심각한 상황”이라며 “고작 6석, 많아 봐야 7석 정도로 예상되는데 어쩌면 그조차 안될 수도 있다. 심각한 상황인 건 맞다”고 토로했다.

당 지도부도 미래한국당으로 인해 벌어질 의석 격차를 20석 안팎으로 전망하며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나온 정당지지도를 기준으로 자체 시뮬레이션을 할 경우, 비례대표 의석으로 민주당은 최대 7석, 미래한국당은 최대 25∼27석을 가져갈 수 있다는 결과가 도출됐기 때문이다. 그 결과, ‘타이밍을 놓쳤다’는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당 지도부는 창당을 위한 시간이 아직 남아있다는 분석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빠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달 초 위성정당 창당 여부를 결단할 예정이다.

다만 현역 의원들을 비례 위성정당에 파견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 비례대표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정당투표에서 상위 순번의 기호를 받기 위해선 ‘의원 파견’이 필요하지만, 몇 명을 보낼지, 누구를 보낼지를 놓고 ‘교통정리’를 해야 한다.

비례대표 후보를 정리하는 문제도 해결해야 할 숙제다. 이미 당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우상호)는 후보 공모를 비롯한 비례대표 경선 절차에 착수한 상태다. 만약 비례 위성정당이 창당될 경우, 비례대표 후보를 위성정당으로 보낼지 민주당과 위성정당 모두에서 비례대표 후보를 낼지의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