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3번째 확진자, 장항·행신 일대 이동…접촉자 3명 추가
고양시 3번째 확진자, 장항·행신 일대 이동…접촉자 3명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6일 발생한 고양시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57)의 추가 이동 경로와 접촉자가 파악됐다.

27일 고양시는 추가된 A씨의 이동경로에 즉시 방역과 소독을 실시하고, 추가 접촉자 3명의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파악된 A씨의 접촉자는 추가된 3명을 포함해 총 12명이다. 의료진 7명과 가족 2명 등 9명은 지난 26일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1일 저녁부터 체온이 39.2도까지 오르고 기침, 오한 증상이 발생하자 22~23일 양일간 자택인 덕양구 행신SK뷰 1차 아파트에 머물렀다.

이후 24일 오후 3시경 일산동구 장항동 소재 개인병원인 서울 가정의학과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받고 강북삼성병원으로 이동, 양성판정을 받아 응급 음압실에 격리됐다가 서울보라매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이날 추가된 이동 경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대구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대구나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다고 알려진 것과는 상반된다. 아직까지 방문 목적이나 장소 등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증상이 발현하기 전인 17~20일 이동 경로도 공개됐다. A씨는 근무지인 장항동 웨스턴돔II 710호 유니버셜라이센싱과 서울 가정의학과의원, 은약국(장항동 소재), 자택만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증상 발현 당일인 21일 오전 11시55분께 일산동구 소재 KT 5층 건강보험공단을 방문한 뒤 자차를 이용해 근무지로 이동했다가 오후 7시48분경 자택으로 향했다.

A씨의 근무지와 서울 가정의학과 등은 지난 26일 방역 소독을 완료한 뒤 휴업 조치된 상태다.

시는 A씨의 차량 이동경로 및 건물 내 동선을 계속해서 파악 중으로, 추가 접촉자 발생 가능성을 열어놓고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