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구 획정 기준 합의 결렬... “획정위안 받기로”
여야, 선거구 획정 기준 합의 결렬... “획정위안 받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머리를 맞대고, 4·15 총선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 기준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야는 대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독자적으로 선거구 획정안을 만들어 국회에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미래통합당 심재철(안양 동안을)·민주통합의원모임 유성엽 원내대표는 2일 오후 국회에서 획정 기준을 놓고 담판을 시도했으나 최종 타결에는 실패했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간 정치적 결단으로 (선거구 획정) 접근 방법을 어느 정도 찾아냈지만,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에서 현행 선거법상 어렵다고 했다”면서 “획정위가 법의 정신과 원칙에 맞춰 획정안을 디자인해오면, 우리가 이를 보고 존중하는 방향으로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심 원내대표와 문제의식을 공감하는 부분이 있어서 오늘 저녁에 한 번 더 생각해볼 것”이라면서 “굿 아이디어라고 하면, 다시 만나서 진척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도 “시ㆍ도별 의원정수 방식으로도 접근해보고, 다른 방식으로도 접근해봤다”면서 “공직선거법 개정과 선거구 조정을 최소화하는 게 낫다는 대원칙에서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