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각 군·구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천차만별 ‘혼란 가중’ 확진자 2명 늘어 총 25명
인천시, 각 군·구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천차만별 ‘혼란 가중’ 확진자 2명 늘어 총 25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10개 군·구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방식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에서 통일적인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시민 혼란을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확진자 동선은 군·구가 역학조사를 한 후 별도로 공개하면 이후 시가 동선을 취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각 군·구마다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하는 범위가 달라 시민 혼란이 커지고 있다.

미추홀구는 확진자가 방문한 시간과 방문 목적, 마스크 착용 여부를 고려해 동선을 공개한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단시간 동안 단순히 방문한 곳은 감염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고 상호를 비공개하는 것이다. 이에 확진자가 단순히 마스크 구매를 문의하고자 방문한 약국의 상호는 밝히지 않았다. 장시간 동안 방문했던 매장은 상호를 공개한다.

연수구는 코스트코처럼 대형 매장은 상호를 공개하지만 소규모 매장은 익명으로 처리한다. 남동구는 매장 이름을 공개하지 않는다. 다만 남동구는 아직 확진자가 1명이고 주로 지역 외 상점을 이용한 탓에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

반면 계양구와 부평구, 서구는 확진자가 방문한 매장의 상호를 모두 공개한다.

각 군·구의 확진자 동선 공개의 범위가 다른 것은 동선 공개에 따른 부정적 영향 때문이다. 상호를 공개한 매장은 매출이 급감해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주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가짜뉴스’ 차단과 주민의 알권리 측면에서 매장의 상호를 모두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박강씨(28·부평구)는 “부평구에서는 확진자가 방문한 매장 이름을 모두 공개하는데 조금만 가면 있는 남동구는 그렇지 않다”며 “부평에 집이 있다고 해서 부평구에서만 돌아다니는 것이 아닌데 공개하는 정보가 다르니 혼란스럽다”고 했다.

특히 최근 국가인권위원회는 “확진자 동선 공개가 인권 침해를 가져올 수 있다”는 입장을 제시하면서 질본이 나서 동선 공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검역과 방역은 지방자치단체의 자율성보다는 국가적 차원에서 통일된 기준에 따라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질본이 가이드라인을 통해 세세한 동선 공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인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 추가 발생해 25명까지 늘었다. 구로구 콜센터 확진자와 접촉한 계양구 주민 A씨(43·여)와 충청남도의 직장에서 확진자와 만난 미추홀구 주민 B씨(30) 등이다. 또 시는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구로구 11층 콜센터 건물 내 다른 층(7~9층)에 있는 콜센터 직원 중 인천시민 68명의 명단을 추가 확보했다. 이 중 49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9명은 검사를 하고 있다.

이승욱·이수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