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이명박측 ‘검증공방’ 증폭
박근혜-이명박측 ‘검증공방’ 증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치기에 李되치기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와 이명박 전 서울시장 간의 검증공방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이 전 시장 진영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박 전 대표 캠프에선 부정적 여론을 의식해 검증논란을 더 이상 확산시키지 말자는 분위기가 우세하지만 당사자인 정인봉 변호사는 ‘독자행동’을 계속하며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천명하고 있다.
이 전 시장측 주호영 비서실장은 13일 SBS라디오 ‘김신명숙의 SBS전망대’에 출연, “법률특보란 원래 보좌하는 사람의 생각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서 “선거캠프에서는 현안에 대해 상의하고 보고하기 때문에 정 변호사의 돌출행동을 박 전 대표가 (진정으로) 말렸다고 하는 것은 국민이 이해하기 어렵다”며 박 전 대표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특히 “정 변호사가 박 전 대표의 제지에도 불구, 돌출행동을 계속하는 것이라면 캠프에서 배제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정 변호사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그는 이어 “박 전 대표 측이 ‘이 전 시장에게 뭔가 떳떳하지 못한 게 있다’는 의혹을 구정 밥상머리에 올리려는 계획이 있는 것 같은데 정정당당하지 못하고 비열한 측면이 있다”면서 “우리는 철저히 검증받을 준비가 돼 있고 재산문제도 너무 많다는 지적을 받을 수는 있지만 그 과정에서 불법이나 양심에 어긋나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경선준비위원회 멤버로 이 전 시장과 가까운 정병국 의원은 “정 변호사의 행위는 한나라당 전체에 손해를 줄 수 있는 해당행위”라면서 “경준위에서 이 문제를 다뤄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변호사는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학생의 틀린 답안을 채점해 주는게 네거티브라면 당연히 네거티브를 해야 한다”면서 “암 검사를 늦게 해 암이 커지는 잘못을 범해서는 안된다”며 검증론에 대한 소신을 피력했다.
그는 특히 “저도 법조인으로서 나름대로 명예훼손이나 손해배상 문제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어떤 사람의 진술에만 의존한 것은 아니며 (필요시) 진실한 것만을 발표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전 대표 캠프에서는 공식적으로 캠프 차원의 검증론은 자제하자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박 전 대표 대리인으로 경준위에 참여하고 있는 김재원 의원은 “이런 식으로 가면 박 전 대표 이미지도 흐려진다. 우리도 이런 식의 검증은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당 일각에서는 양측의 검증공방이 악화일로로 치달으면서 자칫 당분열을 초래하는 것 아니냐는 성급한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원희룡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지금의 검증 양상은 상대방을 전면 부정하는 전제 위에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서로 간의 감정을 유발할 수 있어 우려스럽다”면서 “이런 식으로 가면 나중에 수습하기도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에 대한 검증 필요성을 계속 제기하고 있는 정인봉 변호사를 당 윤리위에 회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원류기자 withyou@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