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창 신한금융투자 사장 취임…“직원-고객-회사의 동반성장 달성”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사장 취임…“직원-고객-회사의 동반성장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영창_신한금융투자_대표이사
▲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신한금융투자 이영창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취임했다. 이영창 사장은 증권업계 CEO 중 보기 드물게 27년간 증권업의 본질적 업무인 주식중개(Brokerage), 운용(Dealing), 투자은행(IB)은 물론 기획/관리 업무까지 경험한 자본시장 베테랑이란 평가를 받는다.

이 사장은 도곡동지점장 시절에는 꼴찌지점을 전국 1등으로, 딜링룸부장 시절에는 전체 증권사 딜링룸과 국내 전체 주식형펀드 대비 운용수익률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직원에 대한 최고의 복지는 직원을 전문가로 만들어 주는 것’이라는 이 사장의 신념이 ‘직원전문성강화-고객수익증가-신뢰확보-고객확대-실적상승’ 등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마법을 한 번 더 보여줄 것으로 신한금융투자는 기대했다.

이 사장은 3년간 끈질긴 법률 검토와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2009년 한국 자본시장의 대표적인 IB 상품인 한국형 SPAC(기업인수전문회사)을 만든 장본인이다. 그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한국형 SPAC은 스팩시장의 표준이 돼 시장 확대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WM부문 대표시절에는 기존의 주식중개 중심 사업구조를 종합자산관리체제로 성공적으로 전환했다. 자산관리영역에 세무/회계/부동산/보험 분야의 전문 컨설팅인력을 충원하여 자산관리영업을 밀착 지원했으며, 종합가문관리 서비스인 패밀리 오피스 등을 도입하고, IB를 융합시킨 PIB센터를 신설해 거액자산가 유치 및 수익원 다변화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영창 사장은 “금융위기 전후 체험한 위기관리 노하우로 어려움에 처한 신한금융투자가 이른 시일 안에 고객신뢰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면서 “특히 고객의 수익과 직결되는 직원들 역량 강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직원전문성강화를 통한 직원-고객-회사의 동반성장’을 달성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