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우리가 뛴다] 민주당 수원지역 후보 5人, '더 큰 수원의 완성' 위한 7대 공약 발표
[4·15총선 우리가 뛴다] 민주당 수원지역 후보 5人, '더 큰 수원의 완성' 위한 7대 공약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수원지역 총선 후보들이 ‘수원특례시’와 ‘신분당선 조기 착공’ 등 7대 공약을 발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김승원(수원갑), 백혜련(수원을), 김영진(수원병), 박광온(수원정), 김진표 후보(수원무)는 29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더 큰 수원의 완성’을 위한 7대 공약을 발표했다.

7대 공약은 ▲수원 특례시 관철과 1개구 신설 ▲경기남부 민·군 통합 국제공항 건설로 수원 군공항 이전 ▲신분당선, 신수원선 조기 착공 ▲북수원 4차산업 융합 클러스터 추진 ▲서수원 R&D 싸이언스 파크 조성 ▲팔달경찰서 조기 완공 ▲매탄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으로 구성됐다.

후보들은 발표문을 통해 “이번 총선은 국가적 위기 대응과 함께 국가 혁신의 과제를 완수하기 위한 중요한 선거”라며 “수원 시민의 오랜 숙원인 ‘더 큰 수원의 완성’을 위한 디딤돌을 놓는 선거”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수원시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야말로 시대정신이자 수원시민의 염원에 보답하는 길”이라며 “다섯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염태영 수원시장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수원지역 후보들은 한국노총 수원지역지부와 ‘5대 노동비전’에 대한 정책협약을 맺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