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폐수무단방류 단속… 12개 업체 적발
경기도, 폐수무단방류 단속… 12개 업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치의 7만 배가 넘는 페놀을 함유한 폐수를 기계고장을 이유로 우수관에 유출시키는 등 불법으로 폐수를 처리한 업체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지난달 16일부터 27일까지 한국수자원공사, (사)시화호지속가능파트너십 등과 함께 시흥ㆍ안산 지역 주요 하천 인근 50개 기업을 대상으로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물환경보전법을 위반한 12개 사업장(위반사항 14건)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적발내용은 ▲폐수배출허용기준 초과 7건 ▲폐수무단유출 5건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운영 1건 ▲공공수역 수질오염 1건 등이다.

시화산단 소재 A업체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인 페놀이 기준치의 7만 배가 넘게 함유된 폐수를 기계고장을 이유로 우수관에 유출했으며, 도금업체인 B사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인 6가 크롬이 함유된 폐수를 저장조 밖으로 유출, 도에 적발됐다. 이와 함께 미신고 세척시설을 운영하거나 기준치의 18배를 초과한 총인이 담긴 폐수를 무단 방류한 기업도 적발됐다.

도는 14건의 위반사항에 대해 사용중지(1곳), 조업정지(7곳), 개선명령(5곳) 등의 처분을 내리고, 폐수무단유출 등 3건(병과)의 중대 위반사항은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강중호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이번 특별점검은 코로나19 사태를 틈타 환경감시가 소홀해 질 수 있는 부분을 대비하고자 실시됐으며 사람 간 대면을 최소화 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특별점검과 공공수역 감시를 통해 사업장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불법 행위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하여 엄단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