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이 시국에 결혼식 강제동원이라니
[와글와글 커뮤니티] 이 시국에 결혼식 강제동원이라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DB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일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부분의 모임들이 위축된 요즘, 한 회사가 하객이 없을지도 모른다며 임원자녀 결혼식에 직원들을 강제동원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회사 미쳤다'는 제목으로 어느 회사의 갑질 실태를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임원자녀가 결혼하는데 코로나19때문에 하객이 없을지도 모른다는 우려에 회사직원들 강제동원 한단다"고 적었다.

놀라운 점은 결혼식 참석 여부를 '출석체크'를 통해 확인한다는 것이었다. 심지어 결혼식이 열리는 서울까지 회사 전직원을 전라도에서 버스에 태워 이동시킨다고 적고 있어 적잖은 충격을 안기고 했다.

글쓴이는 "진짜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대놓고 항의 못했다. 제발 무사하길 기도해주라"라며 회사의 부당한 갑질에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스스로를 답답해하며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분노하면서도 한편으로는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대체 어떤 회사냐?" "욕밖에 안 나오네요" "그러다 누구 한 명이라도 코로나19 걸리면 어떻게 해?" "마스크 꼭 착용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는 반면, 일부 누리꾼은 "그냥 노동부에 신고하세요"라며 보다 현실적인 제안을 하기도 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결혼식을 연기하는 예비부부들이 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하객들이 오지 않을 것을 우려해 '하객 대행 알바'를 문의하는 글들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결혼식을 연기할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하객을 모으는 일은 쉽지 않다. 글쓴이가 언급한 갑질 사례가 반복될 수도 있다. 더구나 코로나19 탓에 결혼식 참석을 부탁하기도 매우 미안한 상황. 이 때문에 아직은 생소한 개념인 '온라인 결혼식'을 시도하기도 한다.

지난 주말, KT의 지원을 받아 온라인 결혼식을 치른 한 신부의 이야기는 눈여겨 볼만 하다. 이 신부는 결혼식 연기 여부를 막판까지 고민했으나, 그로 인한 고가의 위약금과 먼 곳에서 참석이 여의치 않은 친척들, 코로나19 집단감염 등을 고려해 결국 온라인 결혼식을 선택했다.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결혼식이 실시간 중계되면서 신부는 무사히 식을 마칠 수 있었고,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축하를 받기도 했다. 신부 입장에선 예정대로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어서 좋고, 하객들 입장에선 코로나19 걱정 없이 집에서 편안하게 결혼식을 참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윈-윈'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