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한준호·민병덕 후보의 신천지 관련 의혹’ 해명 촉구
통합당, ‘한준호·민병덕 후보의 신천지 관련 의혹’ 해명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9일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고양을, 민병덕 안양 동안갑 후보의 신천지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통합당 선대위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 방송된 한 인터넷 방송에서 한 후보가 신천지 위장단체인 ‘청년생각’의 모 지부장 등과 함께 ‘한준호의 곰 세 마리’라는 팟캐스트 채널을 5개월 간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뿐만 아니라 해당 방송에 따르면 ‘청년생각’의 서울지부인 ‘널그림’은 고양시 산하단체인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지원센터와 지난 해 업무협약을 맺어 ‘멘탈PT’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한 후보가 이 프로그램에서 강연을 하고 스타트업 창업가들과 멘탈PT 수강생들의 만남에 함께 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논란이 불거지자 위장단체로 지적된 ‘청년생각’ 홈페이지는 폐쇄되고, 한 후보가 했던 팟캐스트 채널은 모두 삭제가 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 후보는 ‘청년생각’의 선임 멘토였음이 홈페이지를 통해 알려졌고, 2년간 고문으로도 활동했다고 한다”면서 “국민의 대표가 되겠다는 사람이라면 국민 앞에 한 점 의혹도 없어야 하고, 또한 국민 앞에 자신의 행적에 대해 소상히 설명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한준호·민병덕 후보의 명확한 해명을 거듭 촉구했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