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이모저모] 선관위 다른 장갑은 '안 돼'
[총선 이모저모] 선관위 다른 장갑은 '안 돼'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0. 04. 15   오후 2 : 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닐장갑 미끄럽다는데, 제가 가져온 장갑은 안 되나요?”

수원 호매실동 제2투표소에서 만난 대학생 제현우 씨(25), 목장갑 한 쌍을 손에 든 채 선거사무원과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하면서 이목 집중. 그는 사전투표를 한 지인들의 말을 들어보니 ‘비닐장갑’이 미끄러워 제대로 된 투표가 어렵다며, 자신이 미리 가져온 장갑을 끼고 할 수는 없느냐고 부탁. 이에 선거사무원은 선거관리위원회 측에 전화로 확인한 후 결국 비닐장갑을 끼고 해야 한다고 설명. 투표를 마친 제 씨는 “이왕 하는 거 제대로 된 한 표를 행사하고자 직접 장갑까지 준비해온 것”이라며 “결국 나눠준 비닐장갑을 끼고 했지만, 생각보다 미끄럽지도 않고 잘한 것 같아 만족한다”고 말하며 미소 지어.

김해령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