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전국 투표율 59.7%…20대 총선 넘어서
4·15 총선 전국 투표율 59.7%…20대 총선 넘어서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04. 15   오후 5 : 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ㆍ15 총선 투표율이 15일 오후 3시 현재 59.7%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6년 제20대 총선 최종 투표율인 58%를 넘어선 수치다. 또 지난 2004년 제17대 총선 최종 투표율 60.6%를 기록한 지 16년 만에 60%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에 시작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천399만4천247명 중 2천627만1천607명이 참여했다.

여기에는 지난 10∼11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26.69%) 중 일부(관내투표 전체+관외투표 중 오후 4시 기준 우편 도착분)와 거소·선상·재외투표의 투표율 중 일부(오후 4시 기준 우편 도착분)가 반영됐다.

이번 투표율은 2016년 20대 총선의 같은 시간대(50.2%)와 비교해 9.5%p 높다. 2017년 제19대 대선 동시간대 투표율 67.1%보다는 7.4%p 낮고,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동시간대 투표율 53.2%보다는 6.5%p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63.2%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전남을 비롯해 총 10곳이 60%대를 넘었다. 전북 62.5%, 세종 62.3%, 경남 61.5%, 울산 61.4%, 강원 61.3%, 경북 61.1%, 서울 61.0%, 부산 60.6%, 광주 60.5%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대구 59.8%, 대전 59.6%, 충북 58.5%, 경기 57.9%, 제주 57.4%, 충남 57.0%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인천으로 56.4%였다.

한편 역대 전국 총선 투표율은 ▲15대 63.9% ▲16대 57.2% ▲17대 60.6% ▲18대 46.1% ▲19대 54.2% ▲20대 58.0% 등이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