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재난기본소득, 현장신청 첫날 43만 명 신청
경기도재난기본소득, 현장신청 첫날 43만 명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현장신청이 지난 20일 시작된 가운데 첫날에만 43만 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일부터 31개 시ㆍ군 54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216개 농협지점, 725개 지역농축협 지점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 신청 접수를 하고 있다. 이 가운데 20일 첫날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36만9천949명이, 농협을 통해 6만221명이 신청해 총 43만170명이 선불카드를 지급받았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규모는 430억1천700만 원이며 시ㆍ군에서 자체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한 신청금액은 682억6천955만 원이다.

20일 24시 기준 온라인 누적 신청인원 608만3천42명을 포함하면 총 651만3천212명이 신청해 신청률이 49.1%로, 도민(1천327만3천2명)의 절반가량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총 신청금액은 1조262억 원(시ㆍ군 재난기본소득 포함)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는 오는 7월31일까지 신분증을 가지고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가까운 농협 및 지역농축협 지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는 혼잡을 피하기 위해 가구 수와 출생연도에 따라 신청 시기를 구분, 1주차(4.20~4.26)에는 4인 가구 이상, 2주차(4.27~5.3) 3인 가구, 3주차(5.4~5.10) 2인 가구, 4주차(5.11~5.17)까지는 1인 가구 또는 신청하지 못한 나머지 가구가 신청할 수 있다.

여기에 마스크 요일제를 함께 적용해 출생년도 끝자리에 따라 신청일을 지정했다. 예를 들어 1주차 월요일에는 4인 이상 가구 중 출생년도가 1과 6인 도민이, 2주차 화요일에는 3인 가구 중 출생년도가 2와 7인 도민이 신청하면 된다.

토요일과 일요일도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가능하며 5월18일 이후부터는 가구 수 관계없이 평일 정상업무시간 내에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나 농협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