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우ㆍ이재영, 남녀 V리그 FA 최고 연봉 기록
박철우ㆍ이재영, 남녀 V리그 FA 최고 연봉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VO, 대상자 38명 중 35명 계약…남자부는 연봉액만 공시
▲ 박철우.한국전력 제공
▲ 박철우.한국전력 제공

박철우(35ㆍ수원 한국전력)와 이재영(24ㆍ인천 흥국생명)이 장을 마감한 프로배구 2020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남녀 최고액 연봉 선수가 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6시 마감된 FA 시장에서 남녀 총 38명 대상자(남자 20, 여자 18명) 가운데 35명이 계약을 마쳤다.

남자부에서는 최대어로 꼽힌 나경복(서울 우리카드)이 원 소속 구단과 연봉 4억5천만원에 가장 먼저 FA 계약을 맺었지만, 국내 최고의 라이트인 박철우가 한국전력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으며 연봉 5억5천만원, 옵션 1억5천만원에 사인해 남자부 최고액을 기록했다.

이들 외에 박진우(의정부 KB손해보험)와 박상하(삼성화재)가 각각 원 소속 구단과 각 3억6천만원에 잔류했고, 천안 현대캐피탈의 박주형(3억5천만원), 한국전력의 오재성(3억원), 진상헌(안산 OK저축은행ㆍ2억5천만원), 이수황(인천 대한항공ㆍ2억원), 장준호(우리카드ㆍ1억5천만원), 이시몬(한국전력ㆍ1억3천만원) 등도 억대 연봉 계약을 했다.

▲ 이재영.경기일보 DB
▲ 이재영.경기일보 DB

또한, 여자부에서는 이재영이 연봉 4억5천만원, 옵션 2억원으로 총 6억원에 잔류했으며, 그녀의 쌍둥이 동생인 이다영이 흥국생명과 연봉 3억원, 옵션 1억원에 계약해 한솥밥을 먹게 됐다.

이어 김희진(화성 IBK기업은행)이 연봉 4억5천만원 + 옵션 5천만원, 박정아(도로공사)가 4억3천만원 + 옵션 1억5천만원, 황민경(수원 현대건설)이 2억8천만원 + 옵션 2천만원, 오지영과 염혜선(이상 대전 KGC인삼공사)이 2억5천만원 + 옵션 1천만원, 2억3천만원 + 옵션 2천만원, 김수지(IBK기업은행)가 2억5천만원 + 옵션 5천만원, 한송이(KGC인삼공사)가 2억원 + 옵션 2천만원, 김연견(현대건설)이 1억8천만원 + 옵션 2천만원, 문정원(한국도로공사)이 1억6천만원 + 옵션 3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한편, 여자부는 연봉과 옵션을 합해 공시하는 반면 남자부의 경우 옵션을 제외한 연봉만을 공시 기준으로 삼았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