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공사, 관광지 70% 선구매 할인 ‘착한여행 캠페인’ 펼친다
경기관광공사, 관광지 70% 선구매 할인 ‘착한여행 캠페인’ 펼친다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0. 04. 28   오후 5 : 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착한여행캠페인포스터-최종1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직면한 관광업계를 돕고, 여행객에게는 최대 7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경기도형 착한여행 캠페인’이 실시된다.

경기도는 ‘오늘의 착한소비, 내일의 행복여행’을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경기 관광산업 위기는 물론 대량 실직까지 막겠다는 복안이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다음 달 11일부터 24일까지 소셜커머스 티몬에서 경기도 내 관광지 입장권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착한여행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경기도 관광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캠페인은 경기관광공사가 정가의 50%, 해당 관광업체가 20%의 비용을 부담해 할인해주는 구조다. 소비자는 경기도 관광지 이용권을 기존 가격(정가)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70% 할인가로 구입할 수 있어 카드·포인트 할인 등과 비교하더라도 경제적이다.

구입한 입장권의 사용 기간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응 수준이 경계 단계로 완화된 후부터 내년 12월31일까지다. ‘선 구매 후사용’으로 여행객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수익은 최대한 빨리 관광업체로 돌아간다. 경기관광공사는 판매가 이뤄지고 관광객이 입장권을 실제 사용하기 전이라도 매출이 해당 관광지로 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생존의 문제에 직면한 관광업계에 조금이라도 빨리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 경기도착한여행캠페인포스터-최종2

참여 관광지는 내국인들이 주로 찾는 유료 관광지ㆍ박물관ㆍ미술관ㆍ팬션 등 110여 곳이다. 이 중 80여 곳이 캠페인에 직접 참여하고, 나머지는 온ㆍ오프라인 이벤트로 제공된다. 또 경기관광공사는 다음 달 12일 도내 내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관광식당 300여 곳을 대상으로 자동 손소독제와 다회용 마스크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업체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이용객 안전 확보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경기관광공사는 이번 ‘착한여행 캠페인’이 위기에 처한 관광업계를 직접 지원하는 한편 여행심리 회복과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해 장기적으로 지역경제가 살아나길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업체에 직접 비용을 지원하는 것은 일회성에 그칠 수 있지만, 착한여행 캠페인은 관광객이 여행을 함으로써 추가 매출이 발생하고 주변상권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가평 소재 쁘띠프랑스 관계자는 “코로나 발생 이후 국내 관광객이 급감해 개장 이후 최대 위기”라며 “실질적으로 매출에 도움이 되고, 관광객도 올 수 있는 캠페인이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생존 문제에 직면한 관광산업을 그냥 두면 산업 자체가 죽고 대량실직과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캠페인이 작은 불씨가 돼 크게는 관광산업의 막힌 혈관을 뚫을 수 있는 긴급수혈 역할을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착한여행 슬로건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