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 항소심 선고 12일로 연기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 항소심 선고 12일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오른쪽).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오른쪽).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최종훈의 항소심 선고가 오는 12일로 연기됐다. 피해자와의 합의가 그 이유다.

서울고법 형사12부(윤종구 최봉희 조찬영 부장판사)는 7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의 공판에서 "선고를 이달 12일로 미룬다"고 밝혔다.

앞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전날 재판부에 기일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어 최종훈이 이날 선고공판 직전 피해자와의 합의서를 제출하면서 재판부가 결국 신청을 받아들였다.

정준영·최종훈 등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정준영은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면서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9일 1심에서 각각 징역 6년과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