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막힌 수출길 ‘온라인 전시관’으로 뚫는다
코로나19로 막힌 수출길 ‘온라인 전시관’으로 뚫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로 막힌 도내 중소기업 수출길을 ‘온라인 전시관’으로 뚫는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위해 ‘온라인 상시 전시관’을 개설, ‘2020 수출기업 온라인 전시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해외 오프라인 판로개척이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언택트(Untact, 비대면) 마케팅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 활동을 지원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특히 한국무역협회의 온라인 B2B(Business to Business) 플랫폼인 트레이드 코리아(www.tradekorea.com)를 통해 해외전시회에 직접 참가하지 않아도 자신들의 우수제품을 해외 바이어들에게 소개하는 것은 물론, 수출 상담과 거래 제안까지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도내 사업장 또는 공장이 소재한 중소기업 중 2019년도 수출실적이 2천만 달러 이하인 업체이다. 도는 기업 60여 곳을 선정, 1곳당 최대 500만 원 내에서 온라인 전시관 입점을 지원한다.

선정된 기업에는 온라인 우수 상품관 입점 및 외국어 홈페이지 구축,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 동영상 및 카달로그 제작, 키워드 분석을 통한 검색엔진 마케팅, 홍보 e-DM(direct mail) 제작·발송, 거래알선 밀착지원, 화상상담, 수출계약 관련 무역실무 등의 서비스를 지원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오는 20일까지 경기도 수출지원시책사업 관리시스템(www.egbiz.or.kr)을 통해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전시회 및 사절단 참여, 거래처 변화 등 통상적 해외시장 개척활동이 매우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온라인 전시회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 수출기업의 해외시장 개척활동 공백을 최소화함으로써 실질적 성과를 이끌어 내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