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용인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초발환자 예상... 클럽서 마스크 안써"
[속보] "용인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초발환자 예상... 클럽서 마스크 안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용인 66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가장 증상이 빠른 초발환자로 보인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 15명의 확진자 중에서 가장 발병이 빠르고 가장 처음 인지된 사례다”라며 “시간적 선후관계를 봤을 때 용인 66번째 확진자를 가장 초발환자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확진자를 역추적하면 이 환자를 감염시킨 초발 환자가 나올 수도 있다. 현재 조사상황에서는 가장 빠른 환자다”고 설명했다.

마스크 착용 여부와 관련해서 용인 66번째 확진자는 클럽 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과 관련 클럽 내부에 종업원가 다른 사람들은 마스크를 썼는지는 조사는 했지만 아직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김승수 기자
 

 


관련기사
'이태원 클럽' 용인 66번 환자 접촉한 안양 확진자, 서울ㆍ의왕ㆍ부천 등 방문 안양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용인시 66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안양시 23번 확진자 A씨(31ㆍ평촌동)가 확진 전 이틀간 의왕과 부천, 서울 등을 오간 것으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이날 안양시가 공개한 A씨의 이동 경로를 보면 A씨는 지난 4일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의왕과 부천을 방문했으며 같은 날 오후 6∼7시 사이 전철로 서울을 방문했다.이어 5일 오전 1∼2시에는 서울에서 광명지역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 또 같은 날 오후 1시 30분께 인덕원역에서 전철을 이용해 서울을 갔으며, 이후 밤 9시 30분께 역시 지하철을 이용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