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복지재단, 생활방역체계 전환에 따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인천복지재단, 생활방역체계 전환에 따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복지재단은 코로나19의 정부대응방침이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한다고 10일 밝혔다.

복지재단은 지난 6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힘쓴 의료진과 사회복지종사자에게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와 함께 복지재단은 자발적 모금 활동으로 마련한 건강식품을 장기간 근무로 피로한 인천시 10개 군·구 선별진료소의 의료진에게 전달했다.

복지재단은 생활방역체계 전환을 계기로 재개관을 준비하는 사회복지 현장도 지원할 계획이다. 사회복지이용시설의 휴관이 길어지면 취약계층의 피해가 커진다는 것을 인지하고 재개관에 필요한 지침과 설문조사·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복지재단은 코로나19의 위협을 신사회위험으로 규정하고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 연구’도 병행하고 있다.

유해숙 인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우리 재단은 코로나19가 끝이 아니라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경계심을 갖고 공동체의 위험에 따른 대응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했다.

강우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