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프로농구, 다음 시즌 ‘외국인선수 없이 치른다’
女프로농구, 다음 시즌 ‘외국인선수 없이 치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020-2021시즌을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들로만 치른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서울 달개비 컨퍼런스룸에서 제23기 제6차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에 따라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KBL의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인 확산 이후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다음 시즌 선수선발 계획 수립이 확실하지 않은데 따른 조치다.

이사회는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 선수 제도 운용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지속 논의키로 했다.

여자농구의 외국인 선수 선발은 지난 2007-2008시즌부터 2011-2012시즌까지 5시즌 동안 중단했다가 2012-2013시즌 3라운드부터 부활시켜 시행해 오고 있었다.

따라서 다음 시즌 외국인 선수 없이 정규리그를 치르키로 한 것은 2011-2012시즌 이후 9시즌만이다.

한편, WKBL은 오는 6월 20일부터 3대3 트리플잼 1차 대회를 시작으로, 9월 말까지 총 5차 대회를 치르기로 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