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코로나19 위기, 탈탄소 사회 진입 위한 새로운 기회”
경기연구원, “코로나19 위기, 탈탄소 사회 진입 위한 새로운 기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새로운 변곡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 위기, 기후위기 해결의 새로운 기회’라는 보고서를 발간하고 기후변화ㆍ환경ㆍ에너지 분야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진단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후위기 관련 여러 변화가 나타났다. 이동제한과 봉쇄조치로 환경이 개선되고 온실가스 배출은 감소했다. 교통량ㆍ사업장 오염물질 배출이 줄어들며 전 지구적으로 대기오염이 개선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생활양식 변화(재택근무, 화상회의, 온라인 소비 등)로 전력 의존도가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반면 일회용품 규제 유예, 비대면 소비가 늘어나 쓰레기 배출이 증가한 점은 해결해야 할 숙제다.

이에 경기연구원은 지난달 기후변화ㆍ환경ㆍ에너지 분야 전문가 100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기후변화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국가ㆍ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은 약화하지만 시민들의 기후위기 대응 요구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항목별 긍정적 영향을 묻는 말에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는 64%라고 응답했지만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규제’와 ‘기업들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은 각각 34%, 23%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코로나19 위기로부터 배워야 할 가장 중요한 교훈으로는 ‘공공의료 시스템과 같은 정부의 공공투자(4.73점ㆍ5점 만점)를 꼽았다. 다음으로 정부의 체계적인 메시지 전달(4.64점), 위기에 대한 선제적 대응(4.64점), 시민들의 자발적 행동과 협력(4.63점), 과학적 정보(4.59점) 등을 지목했다. 경제활동 중단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및 환경개선 효과는 3.99점으로 가장 낮았다. 이는 위기에 의한 일시적 변화가 아닌 구조적인 접근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고재경 선임연구위원은 “정부가 계획 중인 대규모 한국판 뉴딜의 핵심을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과 연계한 그린뉴딜로 설계해 녹색 경제로 탈바꿈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