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전사적 지원으로 전국 최초 보증공급 30조 원 돌파!
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전사적 지원으로 전국 최초 보증공급 30조 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전국 지역신용보증재단 중 최초로 보증공급 30조 원을 돌파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도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14일 경기신용보증재단에 따르면 경기신보는 지난 3일 도내 중소기업 11만 8천700여 개 업체에 15조479억 원, 소상공인 76만5천여 개 업체에 15조346억 원 등 총 88만3천700여개 업체에 30조825억 원을 지원하며, 설립 24년 만에 16개 전국 지역신용보증재단 중 최초로 보증공급 실적 30조 원을 넘어섰다.

특히 경기신보는 지난 4월9일 전국 최초로 보증공급 28조 원을 넘어선지 영업일 기준으로 20일 만에 2조 원을 보증지원하며 역대 최단기간 보증공급 실적을 달성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도정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보증지원에 나선 결과라고 경기신보는 설명했다.

이민우 경기신보 이사장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적시 지원을 위해 전 임직원이 야간근무는 물론이고, 휴일근무도 해가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제때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대응 TF팀을 구성,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동향 파악 및 피해극복을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했으며 신속 보증을 위한 현장실사 절차 생략 등 신용조사 및 보증심사 기준도 대폭 완화했다.

또 보증신청의 급격한 증가로 인해 마비된 영업점 업무지원을 위해 신규인력 253명을 채용했고 본점인원 차출을 통한 신속지원 전담반 및 별도 영업점 품의 전담팀을 운영, 처리량을 기존 하루평균 190건에서 5천 건가량으로 대폭 늘렸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