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21일 ‘동남아 시장진출 위한 쇼피(Shopee) 웹세미나’ 무료 개최
경과원, 21일 ‘동남아 시장진출 위한 쇼피(Shopee) 웹세미나’ 무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동남아 온라인 해외수출을 꿈꾸는 국내 중소기업을 위해 ‘쇼피(Shopee)를 통한 성공적인 동남아시아 진출 전략’ 웹세미나를 오는 21일 오후 2시 라이브로 개최한다.

18일 경과원에 따르면 이번 웹세미나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이는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의 변화 트렌드와 한국 기업의 대응 전략을 살펴보고자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대표기업인 ‘쇼피’와 공동으로 주최하게 됐다.

웹세미나는 ▲2020 동남아시아 마켓 인사이트 ▲코로나로 인한 동남아 이커머스 소비 트렌드 변화 및 한국 기업의 대응전략 ▲쇼피를 통한 포스트 코로나 동남아 진출 전략 ▲한국 기업의 동남아 진출 성공사례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웹세미나 참여자는 향후 쇼피 담당 매니저로부터 쇼피 운영에 대한 보다 상세한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실전 온라인 웹세미나’에도 참석할 수 있다.

웹세미나는 무료로 진행되며, 참가신청은 19일 오후 6시까지 G-FAIR KOREA 공식홈페이지(https://www.gfair.or.kr/)에서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에게는 20일 웹세미나 접속이 가능한 주소 및 사전 안내문을 개별 메일 발송할 예정이다.

경과원은 코로나19 확산이 완화될 때까지 웹세미나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며, 오는 6월11일에는 아마존 입점을 위한 웹세미나도 개최한다.

김기준 경과원장은 “지난해 3조5천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이 2023년에는 6조5천억 달러로 두 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이러한 환경 변화에 도내 중소기업도 적절히 대응해 온라인 해외시장 진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쇼피는 싱가포르ㆍ인도네시아ㆍ말레이시아ㆍ베트남ㆍ태국ㆍ필리핀ㆍ대만에 진출해 2019년 기준 동남아 모바일 쇼핑 점유율 1위며, 서비스 시작 3년 만에 누적 총 주문 12억 건 돌파, 거래액 176억 달러(20조여 원)을 기록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와 대만의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