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라임 펀드 손실 고객에 자발적 보상
신한금융투자, 라임 펀드 손실 고객에 자발적 보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펀드·무역금융펀드 개방형 30%, 폐쇄형 70%

 

신한금융투자. 민현배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19일 이사회를 열고 라임펀드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과 관련해 자발적 보상안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라임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판매사가 자발적으로 손실 보상에 나선 것은 신영증권에 이어 두 번째이며, 대형 판매사 중에는 첫 번째다.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자발적 보상상품은 라임국내펀드와 무역금융펀드 등이다. 보상안은 국내펀드와 무역금융펀드 개방형은 30%(법인전문투자자 20%), 무역금융펀드 폐쇄형은 70%(법인전문투자자 50%)이다.

회사 측은 “무역금융펀드 중 자발적 환매가 불가한 폐쇄형 펀드는 투자설명서에 대한 충실한 설명이 필요했음에도 설명이 미흡했던 점을 고려해 보상비율을 다르게 적용했다”라고 전했다.

국내펀드는 손실액기준, 무역금융펀드의 경우 원금을 기준으로 보상이 이뤄지며, 추후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결과에 따라 재정산을 하는 형태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이와 같은 자율보상안을 갖고 고객들과 합의 후 최종 보상금액을 결정하게 된다.

아울러, 신한금융투자는 상품관련 프로세스 전반에 걸친 고객신뢰회복과 투자자자보호 방안을 내놨다.

우선, 상품이슈 발생한 부서에 책임을 물어 신탁부는 신규업무를 중단하고, PBS사업부는 업무영역을 축소한다. 회사업무 전 분야에 걸친 리스크를 총체적으로 분석, 시스템화해 관리할 운영리스크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또, 투자자보호를 위해 상품공급 및 상품관리 부서에 대한 조직개편을 추진키로 했다.

신한금융투자 이영창 대표는 “고객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하며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라면서 “상품과 관련한 이슈 발생시 신속히 대응하고 상품사후관리가 체계적으로 운영되도록 소비자보호 및 사후관리 체계를 업그레이드해 강력한 상품관리 시스템을 마련하는데 회사의 모든 자원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