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가 현실로…고3 등교 개학 첫날부터 학생도 학부모도 불안
우려가 현실로…고3 등교 개학 첫날부터 학생도 학부모도 불안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0. 05. 20   오후 7 : 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굳게 닫혀 있던 학교 문이 80일 만에 개방된 가운데 ‘등교 개학’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

고3 학생 등교 첫날부터 코로나19 관련 변수가 나와 안성ㆍ인천지역 고등학교가 등교 중지 및 보류 결정을 내리는가 하면, 확진 판정을 받거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학생이 발생하는 등 현장은 혼란이 빚어졌다.

20일 교육부와 각 시ㆍ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안성 관내 9개 고등학교는 등교 중지를 결정했다. 전날인 19일 석전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안성 3번째)을 받았는데, 구체적인 동선이 파악되지 않아 학교로 전파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다.

이에 교육 당국은 고3 학생들의 등교를 임시로 멈추게 하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안성교육지원청 및 학교 관계자들의 협의에 따라 등교가 중지된 상황”이라며 “수업을 강행하기엔 위험하다고 판단했고, 21일에는 정상적으로 등교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천에선 미추홀구ㆍ중구ㆍ동구ㆍ남동구ㆍ연수구 등 5개 구 관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 전원을 귀가하도록 조치했다. 지역 내에서 119번ㆍ122번 확진자가 방문한 미추홀구의 탑 코인노래방을 찾은 고3 학생 A군과 B군이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수업 또한 원격으로 대체돼 등교는 이번주 내내 재개하지 않는다.

다만 이들 학교는 21일 예정된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원격으로 치르기로 결정, 66개 고등학교 3학년생들은 자택에서 온라인으로 시험을 본다.

아울러 코로나19 증상으로 선별진료소나 집으로 돌아간 학생들도 잇따라 나와 ‘등교 개학’에 대한 불안감은 점차 커지고 있다.

이날 오전 성남에선 학생 2명이 학교 출입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발열 검사에서 37.5도 이상을 보여 곧바로 인근 선별진료소로 이송됐고, 4교시를 앞두고 진행한 교실 발열 검사에서 학생 1명이 추가로 고열을 보여 별도 공간에서 대기하다 부모와 함께 귀가했다.

오후 1시 기준 구급차를 타고 선별진료소 등으로 이송된 경기도 학생은 27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증상별로는 발열 14명, 설사 6명, 콧물 기침 3명, 인후통 2명, 구토 1명, 두통 1명 등이다.

한편 이날 안성 지역 등교 중지 사안과 관련,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학생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현장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석원ㆍ강현숙ㆍ이연우기자
 

 


관련기사
예견된 혼란… 고3 2명 확진, 등교 2시간 만에 집으로 교육부의 고집이 결국 화를 불렀다. 20일 등교 2시간여만에 인천지역 고교 66곳의 고3 학생 1만3천여명이 귀가조치를 받으면서 예견한 참사에 따른 교육 현장의 혼란과 불안만 키웠다는 지적이다.이날 인천시와 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코로나19 인천 102번 확진자 A씨(25)와 관련해 6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이들 중 2명은 등교 대상이던 고3 학생이다. B군(18)과 C군(18)은 친구사이로 102번 확진자와 접촉한 학원수강생 119번 확진자가 다녀간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내 코인노래방을 지난 6일 이용했다. [단독] 안성 9개 고교 '도내 첫 등교 중지'… 코로나 확진자 발생 여파 등교 개학 첫날 안성지역 9개 고등학교가 코로나19 감염 여파 속에 ‘등교 중지’ 결정을 내렸다.20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안성교육지원청은 학교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이날 안성지역 9개 고등학교에 등교 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날 학생들의 수업은 온라인으로 대체됐다.이 같은 결정은 전날 안성시 석정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안성 3번째 확진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조치다. 이 남성은 지난 15일 군포 33번째 확진자(20대 남성)와 안양시 만안구 ‘자쿠와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박석원ㆍ강현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