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성공
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아시아계 기관 성공은 수은이 처음
수출입은행. 민현배기자
수출입은행. 민현배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은 20일 오후 호주에서 7억 호주달러(미화 약 4억6천만 달러) 규모의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캥거루본드는 호주 자본시장에서 외국기관이 발행하는 호주달러화 표시 채권이다. 올해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아시아계 기관이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한 건 수은이 처음이다.

수은은 그동안 조달시장 다변화를 위해 호주시장을 지켜봤고 최근 호주시장내 투자심리가 회복되고 채권발행이 재개되자 곧바로 캥거루본드 발행에 착수했다. 수은은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캥거루본드를 발행한 이래 이번까지 아시아계 기관 중 최대 규모인 총 48억 호주달러의 캥거루본드를 발행했다.

이날 캥거루본드는 만기 3년의 변동금리채 5억 호주달러와 고정금리채 2억 호주달러로 구성된 듀얼 트란쉐(dual tranche) 구조로 발행됐다. 듀얼 트란쉐는 만기 또는 금리 조건이 다른 두 종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것이다. 채권 발행에는 57개 투자자가 총 17억 호주달러 주문을 냈으며, 이를 활용해 수은은 미달러화 채권 대비 10bp 이상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했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속하는 금융시장 불안 속에서도 올해 세 차례 외화공모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하면서 안전자산으로서의 수은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했다”라면서 “미달러화·유로화와 함께 호주달러화 등 틈새시장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조달기반을 다변화하는 동시에 적기에 안정적인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