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택에 첫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 시스템 반도체 시장 1위 달성 박차
삼성전자, 평택에 첫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 시스템 반도체 시장 1위 달성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평택에 극자외선(EUVㆍExtreme Ultra Violet)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시장 1위 달성이라는 목표에 한 발 더 다가서겠다는 구상이다.

삼성전자는 평택캠퍼스에 2021년 가동을 목표로 EUV 기반의 최첨단 제품수요에 대응하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생산 시설을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4월 이재용 부회장이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1위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밝힌 ‘반도체 비전 2030’의 일환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2월 화성사업장에 초미세 극자외선(EUV) 전용 ‘V1 라인’을 본격 가동한 데 이어 이번에 평택캠퍼스에도 처음으로 EUV 파운드리 라인을 신설하며 목표 달성을 위한 투자를 본격화한 것이다.

이번 투자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증권업계에서는 10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이재용 부회장은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위한 투자를 멈춰서는 안된다”며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밝혔다.

현재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대만의 TSMC가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삼성이 2위 자리에서 추격하는 양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비전 2030’ 발표 이후 파운드리 생산시설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전략적 투자와 지속적인 인력 채용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탄탄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