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1분기 실적 양호…당기순익 19% 증가
저축은행, 1분기 실적 양호…당기순익 1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천463억 원 기록, 전년 동기 대비 400억 원 늘어
▲ cats-crop

1분기 저축은행 업권의 총자산·총여신 증가세가 지속하고, 당기순이익도 양호한 실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분기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78조 1천억 원으로 작년보다 1조 원(1.3%↑) 증가했다. 총대출은 67조 원으로 2조 원(3.1%↑) 증가했다. 가계대출(26조 9천억 원)은 중금리신용대출 위주로 8천억 원(2.9%↑) 늘었고, 기업대출(38조 3천억 원)은 법인대출 위주로 1조 1천억 원(3.1%↑) 확대됐다.

자기자본은 1천억 원(1.3%↑) 증가한 9조 2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순이익 시현으로 이익잉여금이 980억 원 증가했기 때문이다.

총여신 연체율은 4.0%로 0.3%p 올랐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4.3%로 0.4%p 상승(법인대출 0.5%p↑, 개인사업자대출 0.3%p↑)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3.8%로 0.2%p 확대(주택담보대출 0.2%p↑, 가계신용대출 0.3%p↑)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4.7%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수준을 유지했고,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0.5%p 감소했다. 요적립액 대비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07.9%로 작년말 대비 5.1%p 하락했으나 모든 저축은행이 요적립액 100% 이상을 충족했다.

당기순이익은 2천46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0억 원 증가(19.4%↑)했다. 비이자손실(△303억 원) 및 대손충당금전입액(+572억 원)이 증가했으나 대출확대로 이자손익(+1천501억 원)이 크게 증가해 당기순이익이 늘었다. BIS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83%로 지난해말 수준을 유지했으며, 규제비율 대비 높은 수준을 보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이 조금 상승했으나 BIS비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등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수준이다”라면서 “다만, 저신용 차주의 비중이 높은 업권 특성상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잠재위험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선제적인 자본확충을 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