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윤미향' 놓고 입장차 극명
여야, '윤미향' 놓고 입장차 극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정의기억연대 의혹 관련 기자회견 이후 여야 간 입장차가 극명히 엇갈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 대상이 된 윤미향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대해 사실 규명이 우선이라며 ‘신중 모드’를 고수한 반면, 미래통합당은 침묵을 유지하는 민주당과 윤 당선인을 동시 저격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진상조사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던 민주당의 공식 입장에는 변화가 없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2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식 채널은 아니지만, 윤 당선인과 가까운 분들이 서로 얘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행정안전부와 여성가족부, 국세청 등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것이 당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못 박았다.

같은 당 최민희 전 의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전날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서 왜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그 부분이 솔직히 조금 납득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해 4선 중진 강창일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윤 당선인이) 시민운동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은 근본적 문제다. 별로 박수를 치고 싶지 않다”면서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도 있을 수가 있고 여러 가지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그건 좀 두고 보자”고 말했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응답해야 한다며 날 선 비판을 가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미향 당선자는 여전히 침묵하고, 민주당은 또다시 ‘사실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는 가운데, 최민희 전 의원 등이 이용수 할머니의 진심을 왜곡·폄훼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의 진심을 왜곡하려는 자. 할머니의 아픔을 폄훼해 목적을 달성하려는 자는 이미 씻을 수 없는 역사의 아픔을 온몸으로 견뎌낸 할머니들에게 또다시 상처를 준 윤 당선자와 하등 다를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겉으로 위안부 운동을 내걸고 속으로 사리사욕과 거짓으로 기득권을 행사한 민낯이 드러났다”면서 “여당은 수수방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대표 자격이 없는 당선자를 사퇴시키는 등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