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한강 하구 방문…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 추진
통일장관, 한강 하구 방문…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한강하구가 남북 주민들 간 호혜적 협력 공간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남북협력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7일 오전 정하영 김포시장, 백경순 해병대 2사단장과 함께 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을 추진하기 위해 김포시 전류리 포구, 애기봉 등 한강하구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 남북간 합의 이행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지자체 및 관계기관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한강하구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구상을 이번 계기로 더욱 진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강하구는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이 보장되는 지역이나, 한국전쟁 이후 남북 간의 군사적 대치 상황으로 인해 지난 70여 년간 정상적인 이용과 개발이 불가능했던 지역이다.

지난 2018년 ‘9.19 군사합의’에 따라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이 한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한 기초적인 물길 조사가 그해 11월 5일부터 총 35일 동안 실시됐고, 조사의 결과와 해도를 남북이 공유하기도 했다. 수로조사에는 총 5억6천7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하지만 이후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관계가 교착국면에 빠져면서 한강하구 공동이용 사업도 더 이상의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정전협정상 육상으로는 군사분계선을 기준으로 남북이 분단되어 있는 것과 달리 한강하구는 남북의 민간선박의 항행이 보장되는 일종의 중립수역이라는 것이 특징적이다. 또 한강하구는 한강, 임진강, 예성강이 합류되는 곳으로 과거 한 생활권이기도 했다.

이 밖에도 한강하구는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역(汽水域)의 특성을 가졌기 때문에 생물 다양성과 어족 자원이 풍부한 지역이다.

정부는 한강하구의 이러한 생태환경적·역사적·경제적 가치를 고려해 기존 합의를 준수하면서 접경지역의 평화를 공고히 해 나가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