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쭉날쭉 ‘가정학습 허용기간’…경기도교육청, 20일→40일 연장 결정
들쭉날쭉 ‘가정학습 허용기간’…경기도교육청, 20일→40일 연장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60일, 서울 34일, 경기도 20일 등 지역마다 ‘가정학습 허용기간’이 다르다는 지적이 제기(경기일보 27일자 7면)된 가운데 경기도교육청이 모든 학교의 가정학습 허용기간을 4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28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유치원, 초ㆍ중ㆍ고 및 특수학교에 대해 각각 30일, 20일로 한정돼 있던 가정학습 허용기간을 총 40일까지 늘리기로 결정했다.

앞서 교육부는 학교 내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학부모가 자녀를 보내지 않고 가정학습을 해도 교외 체험학습으로 보고 출석을 인정해 주겠다고 지난 24일 밝힌 바 있다.

그런데 경기지역 학교는 가정학습으로 용인되는 기간이 20일로 한정돼 학부모들의 민원이 쏟아지던 상황이었고, 도교육청 역시 타 지역과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던 입장이었다.

이에 도교육청은 부서별 협의를 통해 도내 가정학습 허용기간을 4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으며, 이번 결정에 대해 당일 중으로 각급학교에 안내하겠다는 방침이다.

즉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또는 ‘경계’ 단계면 경기지역 학생은 40일 동안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하고 학교장이 이를 허가할 수 있는 사유에 ‘가정학습’을 포함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학부모들이 자녀를 학교에 보내는 데 우려가 있는 만큼 가정학습 허용기간을 40일까지 연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현숙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