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당한 아버지를 찾아주세요"
[와글와글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당한 아버지를 찾아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당한 피해자가 작성하다 보내지 못한 메시지와 피의자로 추정되는 이와의 대화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당한 피해자가 작성하다 보내지 못한 메시지와 피의자로 추정되는 이와의 대화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아버지가 실종돼 도움을 요청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이스피싱 사기 의심. 아버지의 실종. 꼭 좀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아버지께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로 인해 현재 실종 상태다. 실종 신고는 했지만 도움을 요청드린다"며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아버지는 24시 마트를 운영 중이다. 그러던 지난 26일 오후 2시 40분경 마트 문을 잠그고 휴대폰은 그대로 놔둔 채 사라졌다. 아버지의 실종은 야간 근무를 위해 출근한 어머니가 밤 9시가 되서야 확인했다.

문제는 아버지의 휴대폰에서 발견된 메시지였다. 어머니에게 보내려다 만 메시지에는 다음과 같은 충격적인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할 말이 없음. 열심히 살려고 했는데 금융사기 사기꾼들 신고해서 찾을 수...카메라에 핸드폰에 옆에 도움이 안되는...나의 삶 이만 정리하려고..."

글쓴이는 곧바로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이후 휴대폰의 통화 내역과 카카오 대화 내역 등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보이스 피싱 가시 피해를 당했다고 추정할 수 있었다.

메시지에는 시중은행이라며 대출을 안내하는 듯한 인터넷 링크를 보냈고, "신분증 앞면을 사진으로 찍어 보내라"는 요구도 있었다. 그리고 통화 목록에는 숱한 수·발신 기록들이 남아 있었다.

글쓴이가 해당 링크를 직접 클릭해보니 은행을 가장한 가짜 홈페이지였다. 실제 홈페이지 화면이 매우 그럴듯 해 일반인들 입장에선 속을 수밖에 없을 정도였다.

화면 내 '본인인증'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이 다운로드됐고, 글쓴이는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을 강하게 의심했다.

아버지의 통장에서도 수상한 거래 기록이 있었다.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현금으로 970만원, 1200만원 등 3~4차례의 현금 인출 기록이 남아 있었다.

사건을 담당하는 형사는 "보이스피싱 같다. 직접 만나서 현금을 받는 수업이며, 한 사람당 적게는 3번, 많게는 5번의 현금을 유도한다"며 "보이스피싱 신고 접수는 피해자가 신고해야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수 있다. 즉, 아버지를 먼저 찾는 게 급선무다"라고 말했다.

CCTV에 포착된 보이스피싱 가시 피해자. 온라인 커뮤니티
CCTV에 포착된 보이스피싱 가시 피해자. 온라인 커뮤니티

다행히 인근 터미널 CCTV에서 부산으로 가는 표를 끊는 아버지를 찾을 수 있었다. 경찰은 부산경찰서와 공조해 수색 중이지만, 범위가 너무 넓어 찾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글쓴이는 "저와 가족들, 어머니가 너무 힘들어하시는 모습이 자꾸 제 마음을 조여온다"며 "부디 아무 탈 없이 가족 품으로 돌아오셨으면 좋겠다. 부산에 사시는 분들이 아버지를 보신다면 꼭 좀 연락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글쓴이는 담당 형사의 전화번호와 함께 아버지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고 도움을 구했고,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도 안타까움을 표하는 한편, "관심 갖고 지켜보겠다"며 글쓴이를 응원했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와글와글 커뮤니티] 오토바이가 주차장 입구를 막아버렸다 오토바이 한 대가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막은 작은 사건이 점점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이해할 수 없는 경찰의 태도 때문이다.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와 진짜 우리아파트에도 이런 쓰레기가 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오토바이 한 대가 '입주자 전용'이라고 적힌 아파트 지하주차장 입구의 정 중앙을 막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함께 공개됐다.글쓴이는 \"저희 단지 입주민만 지하주차장 입차가 가능하고 방문객은 경비실을 경유해 방문증 발급 후 지상 주차장을 이용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며 [와글와글 커뮤니티] "너무 억울해요"…길고양이가 불러온 갈등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는 문제로 이웃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이를 놓고 누리꾼들의 입장도 엇갈렸다.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너무 억울하다. 제발 도와달라\"며 절박한 호소에 가까운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5층 빌라에 살고 바로 앞엔 주차장이 있다. 우리집 빼고 다들(이웃들) 동물 애호가다. 나는 고양이 알러지가 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글쓴이에 따르면 사건은 4년 전 시작됐다. 당시 글쓴이의 윗집 가족들이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주차장에서 고양이 먹이 챙겨주는 것에 별 생각이 없었다고. 하지만 고 [와글와글 커뮤니티] 어느 아파트 주민들의 남다른 배려 거주하던 아파트를 떠나는 한 입주민이 감사한 마음을 담은 인삿말을 전해 훈훈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지난달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년 살다 이주하면서 남긴 인삿말'이라는 제목으로, 엘리베이터에 누군가 글을 써 붙여놓은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사진에는 작성자에 대한 소개와 함께 \"다음 주 월요일, 4년 동안 살던 이 아파트에서 이사를 갑니다. 살면서 늘 감사한 마음이었지만 이사를 앞두고서야 이렇게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적혀 있었다.작성자는 \"장애인 주차구역은 장애인 운전자를 위한 공간이지만, 안타깝 [와글와글 커뮤니티] "이번엔 평택"…주차장 입구가 또 막혔다 제3의 '송도 캠리' 사건이라고 부를만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이번에는 평택이다.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평택 모 아파트 주차장 길막'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평택에 거주 중인 친구가 보내준 것\"이라며 2장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글쓴이는 \"아파트에 주차공간이 부족해 차량 대수에 비례해 해당 세대에 주차 요금을 부과하는 규칙을 정하고 오늘부터 시행인데 그랜저 한 대가 그게 고까웠는지 주차장 입구를 저렇게 막아놓고 도망쳐 버렸다고 한다\"며 \"송도 사건이 생각난다\"고 전했다.공개한 사진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