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기업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역량을 높인다
민간기업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역량을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민간기업이 자율적으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역량이 지속적으로 향상되도록 자율규제 지원을 강화된다.

행정안전부는 14개 자율규제협회ㆍ단체 및 3개 전문기관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0년 개인정보보호 자율규제단체 운영계획’을 1일 발표했다.

자율규제는 정부가 모든 민간기업을 직접 규율하기에는 행정력에 한계가 있어, 민간 협회?단체를 통하여 소속 회원사인 민간기업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촉진하고 지원하는 제도이다.

계획에 따르면 매년 ‘중점 자율점검 과제’를 선정해 해당 과제에 대해 집중 점검ㆍ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동안 자율규제단체의 회원사가 개인정보 보호 점검항목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모든 항목(약 40여 개)을 스스로 점검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매년 특정 과제에 해당하는 항목을 집중적으로 안내 및 교육을 지원받아 점검하게 된다.

올해 선정된 과제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 행태 개선’ 과제로, 자율 점검하는 총 40여 개 항목 중 4~5개 항목에 대해서는 더욱 더 집중적으로 지원받고 점검하게 된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 전문가 수준의 교육을 신설해 협회ㆍ단체 개인정보 보호담당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협회ㆍ단체에서 양성된 전문가가 회원사의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지원하도록 전문가 양성 체계를 구축한다.

다양한 개인정보 보호 컨설팅 방안을 도입하여 컨설팅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협회ㆍ단체에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소속 회원사 컨설팅을 어려워하면 회원사 방문컨설팅을 지원하고, 자율규제 교육 현장에 ‘컨설팅 부스’를 설치해 즉석에서 현장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자율규제 지원계획으로 개인정보 보호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실효성 있는 자율 점검체계를 갖춤으로써,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관리되는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박상희 공공데이터정책관은 “데이터 경제의 활성화로 개인정보의 활용이 급증하는 환경에서 안전하게 개인정보가 관리되기 위해서는 민간 협회?단체의 자율적인 개인정보 보호 활동이 매우 중요한 기반이다”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