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윤미향의원이 유족회 공 가로챘다 주장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윤미향의원이 유족회 공 가로챘다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유족회)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유족회는 1일 오후 2시 인천 강화군 선원명의 한 한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의원의 사퇴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해체를 주장했다.

양순임 유족회장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의 전신)와 윤미향은 할머니를 위한 최소한의 예의도 다하지 않은 집단으로 전락한지 오래”라며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 의원은 즉각 사퇴하고 당초 목적에서 벗어난 정의연은 즉각 해체하라”고 했다.

이어 “유족회가 지난 1992년 태평양전쟁 희생자 관련 시민단체로는 최초로 사단법인으로 승인받아 활동할 당시만 해도 정대협은 존재하지 않았다“며 ”어느 날 유족회가 제안한 위안부 주거문제 해결을 정대협이 주도해 만든 것처럼 모든 공적을 가로채갔다”고 강조했다.

양 회장은 또 “정부에서 더는 이 단체에 지원금을 보내서는 안되며 국민을 상대로 기부금도 모금해서는 안된다”며 “정의연 이전의 정대협은 그 시작이 순수했는지 모르나 이용수 할머니의 지적처럼 이미 도덕성을 상실한 만큼 검찰은 수사를 통해 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함께 기자회견에 참여한 故김양엽 할머니의 아들을 소개하며 “우리 유족회는 30년 전부터 피해자 조사 활동을 벌여 50여명을 보건복지부에 등록시켰지만, 이 분들은 한 푼도 지원받지 못했고 오로지 정의연이 독차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할머니들은 생전에 정대협과 윤미향을 무서워했다”며 “이번에 드러난 윤 의원의 비리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전후해 군인, 군속, 노무자, 여자근로정신대, 일본군 위안부 등으로 강제 징용된 한국인 피해자와 그 유가족들이 1973년 만든 단체다.

김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