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살림, 내실 있고 계획성 있게 집행하였는지에 따라 평가된다
지역살림, 내실 있고 계획성 있게 집행하였는지에 따라 평가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지방재정이 내실 있게 짜이고 계획성 있게 집행했는지에 따라 평가된다.

행정안전부는 2일 코로나19로 위축된 민간경기 보완 및 계획적인 지방재정 운영 역량이 중요해지면서 재정 효율성·계획성이 대폭 강화된 ‘2020 지방재정분석실시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제도개편 특징을 살펴보면, 먼저, 평가 분야에서 재정계획성 분야 3개 지표를 신설해 자치단체가 예산 초기단계부터 꼼꼼히 따져서 계획성 있게 편성·집행하였는지를 평가한다.

예산편성 단계부터 중기재정계획 반영비율과 세수 오차비율을 추가해 중기 재정운영 관점에서 자치단체가 세입·세출계획과 세입예산을 체계적으로 수립·편성하였는지를 평가한다.

예산집행 단계에서는 이월액·불용액비율을 평가해 자치단체가 잉여금 규모를 적정 관리하고 지출투자를 적시 집행해 실질적 경제활력 효과를 높일 수 있게 된다.

또한, 재정분석 평가비중은 효율성과 건전성 비율을 5대5에서 효율성ㆍ계획성ㆍ건전성을 5대2대3으로 조정되어 효율성 비중이 상대적으로 강화됐다.

이와 함께 재정건전성 지표 평가 시 자치단체간 획일적인 상대평가를 지양하고 균형재정 여부, 부채감축목표 등을 고려하는 등급별 상대평가방식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이·불용액이 높은 자치단체가 통합재정수지비율에서 높게 평가를 받거나, 채무관리가 양호한 자치단체가 상대적으로 불리한 평가를 받게 되는 불합리를 없앴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자치단체의 계획적이고 효율적인 재정운영은 지방정부 살림의 근간이자 출발점”이라면서 “자치단체가 지방재정 현안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예산을 편성하고 계획성 있게 운영하도록 개편했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