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초선들에 “겁먹지 말라”고 조언
김종인, 통합당 초선들에 “겁먹지 말라”고 조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거대 여당과 맞서야 하는 통합당 초선 의원들에게 “겁먹지 말라”고 조언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통합당 초선 22명이 참석한 ‘공부모임’에 강사로 초빙돼 1시간30분 동안 당이 지향해야 할 가치와 추구해야 할 방향, ‘보수’와 ‘진보’ 용어 사용, 의정활동 등에 대해 비공개 강연을 했다.

김 위원장 초청은 소상공인연합회장을 지낸 최승재 의원이 한 달 전쯤 했으며, 이날 모임은 허은아 의원이 주최했다. 이날 참석자들도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출신들이 대부분이었다. 김 위원장 역시 비례대표(전국구 포함) 5선을 지낸 이력을 갖고 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선, 통합당이 지향해야 할 가치로 ‘자유’를 설명했다. 자유는 ‘실질적 자유’가 돼야 하며, 그것의 실현 방식이 정책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한 모호하고 막연한 ‘보수’, ‘진보’ 용어를 쓰지말 것을 당부했다.

특히 그는 현실적으로 177석의 거대 여당에 103석으로 맞서야 하는 점을 설명하며, “겁먹지 말라”,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입법활동과 관련, “숫자(의석수)는 상관없다”면서 “비례대표는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스스로 입법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지금부터 대통령 선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용기와 희망을 갖고 의정 활동을 해주면 가능하다”며 “2022년 3월 9일(차기 대선일)은 통합당이 정당으로서 생명을 이어갈지 결정되는 날”이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조수진 의원은 “김 위원장은 각자의 전문성과 능력을 토대로 현안에 천착해 끈질기게 들이 파는 진득함, 전문성과 능력을 발휘해야 하며, 상대까지도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한 허은아 의원은 “‘자유라는 목표를 지향하며 진취적인 의정활동을 펼치자’, ‘의석수 차이 겁먹지 말고 국민을 위한 입법 개발하자’, ‘잡초같은 끈기 가지고 다음번 대선을 준비하자’라는 말은 큰 용기와 도전이 됐다”고 설명했다.

매주 수요일 ‘공부 모임’을 주선하고 있는 허 의원은 “다음 주에는 박형준 전 선대위원장을 초청, ‘21대 총선의 의미와 정치적 역할’을 주제로 공부모임을 진행할 예정이다”면서 “통합과 총선이라는 과정에서 놓친 것은 무엇인지, 또 무엇을 채워나가야 하는지,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